E·LIVE

한눈에 보는 최신 이랜드 소식.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이랜드 소식을 한번에 만나실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12.31

Tuesday

이랜드갤러리 아트로의 실험, 사람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다 

이랜드갤러리 아트로는 올해를 마무리하는 12월 전시로 아트로 참여작가들과 함께 ‘인연 연구소’展을 이랜드 가산사옥 1층에서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랜드갤러리 ‘아트로’는 ‘건강한 예술가가 건강한 사회를 만든다’는 신념으로 2009년부터 지금까지 유망한 청년 예술가 육성을 위해 한국에서는 40세 이하 청년 작가 공모전으로, 중국에서는 미술 전공자 졸업식 장학 사업으로 전업 작가를 현대 사회 속에 심는 마중물의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공모전과 기획전시를 통해 약 120명의 청년작가들을 발굴해왔으며 이랜드 가산사옥 1층을 청년작가들의 도전 무대로 내주어 관객과 만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이랜드는 이미 성장한 기성 작가들이 아닌 미술을 전공해 전업작가의 길을 시작하는 새싹 작가들에게 집중해 왔으며 80년 이후 출생한 작가들이 대부분이다.

 

특히 이번에 진행하는 12월 전시는 사람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고 관객과 작가가 더 밀접하게 만날 수 있도록 95년생 임솔몬 작가를 비롯한 아트로 참여작가들의 전시로 준비됐다.

 

이번 전시는 그간 평면회화 중심의 기존 전시 틀에서 벗어나 관객의 이름으로 초상화를 그려주는 초명화 퍼포먼스와 10여명의 작가의 작품 활동 과정 자체를 전시하는 등 새로운 형태의 전시를 제안한다.

 

작가들은 출퇴근하는 회사원처럼 전시기간 동안 정해진 시간, 정해진 구역에 전시된다. 총 5명의 작가가가 작품활동 전시하며 작가 별로 가벽에 와이어 레일만 걸린 작업 구역을 주고 그 안에서는 자유롭게 작품 활동을 진행하는 형식이다.

 

관람을 원하는 사람들은 작품에 함께 참여할 수도, 작품 활동을 지켜볼 수도 있으며 매일 조금씩 달라지는 작품들을 구경하고 한 작가를 오래 관찰하며 함께 시간을 쌓아갈 수 있다.

 

참여 작가들은 자신을 전시함으로써 작품과 작가, 작가와 다시 관람객이 어떻게 인연을 만들어가는지 보여주고 타인에게 보여지는 작가의 존재에 대해 심도 있는 고민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작가 임솔몬은 “한 전시장에서 온종일 사람들을 관찰했을 때 그림 앞에서 1분 이상 보고 가는 사람이 없는 게 아쉬웠다”라며 “이번 전시에서는 사람들 속에 작업하는 예술가들이 꽉 찬 공간처럼 기능하고 작가와 관객이 서로 대화하며 새로운 인연을 만드는 전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아트로의 전시는 이번 달 27일까지 진행되며, 다음달에는 작가 문보현과 함께한 “나는 지금”이란 주제로 전시가 열린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