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IVE

한눈에 보는 최신 이랜드 소식.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이랜드 소식을 한번에 만나실 수 있습니다.

패션

11.06

Tuesday

"EMC 3기 채용! 폴더 명동점, 장민형 매니저 V-LOG"

이랜드 패션사업부에서는 점장 후보 EMC(ELAND MANAGER CANDIDATE) 3기를 채용하고 있습니다. 10월 22일부터 11월 6일까지 서류 접수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EMC 채용으로 뽑힌 선배들은 현장에서 어떤 일을 하고 있을까요? EMC로 채용되어 슈즈 라이프스타일 편집샵 폴더의 매니저로 일하고 있는 장민형 매니저의 하루를 따라가 보았습니다. 폴더 매니저를 꿈꾸는 지원자라면 주목하세요!

 

장민형 매니저는 20대 때 진로의 방향을 어떻게 정할지 아주 많은 고민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와중에 내가 더 잘할 수 있고, 열정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을 찾았다고 해요. 바로 장민형 매니저가 좋아하는 브랜드의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는 폴더에서 일하는 것! 장민형 매니저는 자신에게 일이란 "열정과 행복"이라고 정의했어요. 여러분도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일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응원도 더했습니다. 

 

폴더 명동점의 오픈 시간은 오전 11시. 장민형은 10시 20분에 출근해, 매장 청소부터 시작합니다. 아침마다 매장을 깨끗하게 정리하며 매장의 외관을 살피는 일이 장민형 매니저의 첫번째 과업. 장민형 매니저는 청소를 하며 매장을 살핀 후 창고로 향합니다. "재고관리" 또한 매니저의 중요한 과업 중 하나 인데요. 장민형 매니저는 재고를 "총알"이라고 비유했습니다. 전쟁에 나갔을 때 총알이 있어야 전쟁에 이길 수 있듯이 재고가 많이 있고, 정리가 잘 되어 있어야 매출을 끌어올릴 수 있다고 해요.  

 

폴더 장민형 매니저는 사람과 함께 일하는 것이기 때문에, "직원관리"가 아주 중요하다고 설명했어요. 안부를 묻고, 일하며 어려운 점은 없는지 점검하여 조정하는 것도 폴더 장민형 매니저의 중요한 역할입니다. 장민형 매니저는 폴더에 대해 깨알 자랑도 해주었는데요. 폴더는 복장이 자유로워서 직원마다의 개성을 뽐내기가 좋다는 점이 장점이라고 해요.

 

매니저가 사무실에서 해야 하는 업무 중 하나는 경쟁사 등 "시장 조사"를 하는 것이에요. 경쟁사 대비 어떤 상품이 잘 나가고, 덜 나가지는지를 파악하고 매장의 베스트 상품이 어떤 것인지 파악해서 본사 소통을 많이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듯 매장에서 일어나는 전반적인 업무는 거의 매니저가 총 책임을 지고 있습니다. 파트를 담당해주는 직원도 있지만 그 직원의 역량을 끌어올리고 적재적소에서 일하게 하는 것은 매니저의 역할이니까요^^ 저녁 9시 55분. 매장이 클로징할 시간이 되면 장민형 매니저는 마지막으로 창고가 잘 정리되어 있는지 확인합니다. 다음날 판매 준비까지 마무리되고나면, 장민형 매니저의 하루 일과는 끝이 납니다.

 

매장관리, 매출관리, 직원관리, 재고관리 등 폴더 명동점에서 장민형 매니저의 역할을 살펴보았는데요. 현장의 중요한 역할을 다양하게 담당하고 있는 장민형 매니저를 응원합니다^^ 장민형 매니저의 하루 풀스토리는 아래의 동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youtu.be/K79ijGTtNnk

 

목록으로